전화: (714) 731-3881 / (949) 293-5994

ADHD래요, 약을 먹을래요

미국에 와서 처음 만난 환자가 ADHD를 가지고 있는 13살 7학년 소녀였다. 요즘에야 많이 알려진 단어이지만, 15년전 한국에서는 들어보기 어려운 진단명이었기에 난 많이 생소해 했고 책을 찾아보고 자료를 뒤적였었다. 학교에서는 특수하급에 있고 양약으로 정신과약을 쓰라고하는 데 어떻게 하면 좋겠냐고 한약으로 ADHD를 치료할 수 있겠냐며 온 가족이 내원을 했다. 일단 진맥을 해보았다. 심장의 기운이 허약할 때 나타나는 심기허 맥이 있었고 불안증이 같이 동반되어 있었다. 또한 장에서의 흡수가 약해 음식을 먹으면 곧바로 화장실로 가는 과민성 대장증후군도 같이 나타나고 있었다.

이 소녀는 전혀 집중을 못하고 수업 중에 딴 행동을 하는 것이 문제였다. 예로, 수학시간에 좋아하는 영어공부를 계속한다거나, 아무것도 안하고 창밖만 바라보고 있다거나, 그러다가도 쉽게 흥분하여 과잉으로 웃고 **하거나 하는 행동양식을 보이고 있었다. 이 소녀는 유아기에 특별히 놀란 기억은 없고 그 당시 영양이 많이 모자라고 활발한 성향을 보이는, 한방학적으로는 음이 모자라고 양이 떠 있는 상태였으므로 우선 장의 흡수부터 좋게 하는 쪽으로 치료를 하였다. 단순히 행동과잉이 나타난다는 이유로 정신과 약물을 투여하기 전에 한방치료 전 후의 행동 약식의 변화를 보고나서 양방 치료를 하자는 편지를 학교에 제출까지 했던 기억이 있다. 한방의 ** 음양의 균형이 맞어야 정신적으로 안정되는 데, 이 환자는 양이 너무 큰, 낮에 있는 상태로 늘 있어 ADHD 성향이 종 종 나타남을 볼 수 있다. 양을 가라앉히는 것보다 음을 보충하는 것에 촛점을 뒀던 것이 적중하여 한약을 복용하면서 아이에게 많은 자신감과 집중력이 생겨났지만, 불안해하는 기운은 감소된 채 여전히 남아있어 가내 소**과 은담탕을 사용하여 허한 심기를 치료하였다. 1년반을 치료하고 아이는 ADHD진단에서 벗어났고 일반 학급으로 옮기게 되었다. 이 경우 치료를 하며 느낀 점은 많은 대화가 필요 했다는 점과 부모님에게서도 비슷한 성향이 발견 되었다는 것이다.

  1. 진단명: ADHD
  2. 원인 및 성격 분석
  • 외적원인:

    본인이 기억할 수 없는 태아시기나 어릴적의 충격과 공포

    심한 스트레스

    현재 환경에 대한 부적응

  • 내적원인:

    심기허, 비기허, 신음허

  • 성격: 걱정이 많고 겁이 많으며 소심하여 잘 운다. 겉으로는 강해보이나, 내적으로는 약한 사람 들에게서 잘 나타난다.
  1. 좋은 음식 Tip: 심장의 기운을 좋게하는 비트, 브루베리, 샐러리, 연근, 죽순, 신선한 과일